‘보이스’·’터널’·’듀얼’, 해외서도 먹히는 OCN 장르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보이스' 포스터 / 사진제공=OCN

‘보이스’ 포스터 / 사진제공=OCN

‘장르물의 명가’로 불리며 올해 상반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던 OCN이 해외 판매에서도 성과를 보이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특히 장르물의 본고장이라고 할 수 있는 미주, 유럽지역에서 인기를 끌고 있어 더욱 고무적이다.

먼저 올 상반기 흥행 스타트를 끊은 ‘보이스’는 북남미 지역은 물론 프랑스, 벨기에, 스위스, 룩셈부르크, 모나코 등 유럽지역과 싱가포르, 대만,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미얀마 등 동남아지역에 판매됐다.

'터널' 포스터 / 사진제공=OCN

‘터널’ 포스터 / 사진제공=OCN

또 OCN 오리지널 드라마의 역대 시청률을 갈아치우며 화려하게 종영한 ‘터널’ 역시 지속적으로 판매 러브콜이 들어오고 있다. 미주지역과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필리핀에 판매가 완료 됐으며 추가적으로 판매 논의중인 국가들이 있어, 성과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3일 첫방송을 앞두고 있는 ‘듀얼’은 미주지역에 선판매 되어 작품에 대한 기대가 더욱 높은 상황.

'듀얼' 포스터 / 사진제공=OCN

‘듀얼’ 포스터 / 사진제공=OCN

기존 한국드라마들이 아시아 지역에서 인기가 높았던 반면, OCN 드라마는 ‘장르물의 본고장’인 미주, 유럽지역에서 꾸준히 사랑 받고 있다.

OCN은 “로맨틱코미디가 주를 이뤘던 한국 드라마 시청자층에 완성도 높은 범죄수사 장르물 드라마가 등장함에 따라, 해외에서 OCN 드라마에 대한 관심도와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 동남아 지역의 지상파 채널과 북남미 지역 OTT 등에 판매됐다”고 전했다.

OCN 드라마가 해외에서 인기를 끄는 비결에 대해서는 “최근 유럽지역에서 OCN 드라마에 대한 반응이 뜨거운데, 이는 속도감 있는 전개와 흡입력 있는 스토리라인, 그리고 배우들의 호연이 어우러지며 완성도 높은 작품을 선보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또, OCN 오리지널 드라마가 기존 한국드라마들이 잘 하지 못했던 시즌물로 갈 수 있는 가능성이 높은 점도 유럽지역 시청자들에게 어필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주지역에 선판매 되며 또 하나의 흥행작으로 주목 받고 있는 ‘듀얼’이 3일 오후 10시 첫방송을 앞두고 있다. ‘듀얼’(연출 이종재, 극본 김윤주)은 선과 악으로 나뉜 두 명의 복제인간과 딸을 납치당한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복제인간 추격 스릴러다. 정재영, 김정은, 양세종 주연의 ‘듀얼’은 국내 최초로 ‘복제인간’을 다룬다는 점에서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듀얼’은 싱가포르 tvN Asia 에서도 4일 오후 9시 45분(현지시간) 첫방송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