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현상, 문화인으로 이적..신현희와김루트·우효와 한솥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윤현상 / 사진제공=문화인

윤현상 / 사진제공=문화인

가수 윤현상이 기존 페이브엔터테인먼트에서 인디음악레이블 문화인(文化人)으로 이적한다.

윤현상은 지난 2011년 SBS ‘K팝스타1’에 출연한 뒤 2014년 미니음반 ‘피아노포르테’로 정식 데뷔했다.

인디음악레이블 문화인은 로엔엔터테인먼트가 지난해 6월 설립한 산하 레이블이다. 인디신에서 두드러지게 활동 중인 인디 레이블 3사 (디오션뮤직, 뮤직커밸, 에반스 뮤직)가 주축이 돼 ‘오빠야’ 열풍의 주인공인 신현희와김루트를 비롯해 우효, 민채 등 13팀의 아티스트가 소속돼 있다.

문화인 측은 “윤현상이 로엔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을 유지하는 가운데 제작, 매니지먼트 전반의 업무를 문화인 소속으로 이적해 새로운 변화를 맞이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윤현상은 좋은 음악을 하는 잠재력 있는 싱어송라이터다. 앞으로 문화인과 아티스트간의 긍정적인 시너지로 빠른 시일 내 대중 앞에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