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임씬3’ 걸스데이 소진, 음악다방 종업원으로 변신 ‘애교 만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걸스데이 소진/사진=JTBC '크라임씬'

걸스데이 소진/사진=JTBC ‘크라임씬’

공대 여신 소진이 애교 만점 사투리 연기를 선보인다.

2일 방송되는 JTBC ‘크라임씬3’에서는 ‘숙다방 살인사건’이 공개된다. 이번 에피소드는 1981년, 대학가에서 성업 중인 음악다방에서 일어난 의문의 살인사건으로 피해자는 다방과 하숙집을 운영 중인 여사장. 완전히 밀폐된 채 뿌연 연기로 가득 찬 DJ 부스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걸스데이 소진은 이번 에피소드에서 80년대 음악다방의 종업원 역할을 맡아 멤버들과 추리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해당 캐릭터는 대구에서 상경한 음악다방 종업원으로 피해자가 운영하던 하숙집에서 거주하는 인물.

소진은 “오빠야 멋있다”를 연발하는 등 발랄한 사투리 애교 연기로 남성 플레이어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고교 시절 성적이 전교 상위 1%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는 소진은 기존의 플레이어들 사이에서도 날카로운 추리 실력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음악다방과 하숙집, 극장, 전당포 등 80년대 대학가를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세트장에서 펼쳐지는 짜릿한 추리게임 ‘숙다방 살인사건’ 편은 2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JTBC ‘크라임씬3’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