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없는 여자’ 오지은, 복수 돌입…카리스마 폭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오지은 / 사진제공=미스틱

오지은 / 사진제공=미스틱

배우 오지은이 반전 매력이 돋보이는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인기리에 방영 중인 KBS2 저녁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극본 문은아, 연출 김명욱)에서 아이를 지키기 위해 스스로 이름을 지우고 ‘윤설’로 살아가는 여인 ‘손여리’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오지은이 눈부신 미모가 돋보이는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오지은은 복수를 시작한 변호사 ‘윤설’에 몰입한 듯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을 뿜어내고 있다. 특히 촬영에 들어가기 전 현장 스태프에게 대본을 건네는 모습에서는 언제 어디서나 대본을 놓지 않는 열정은 물론 천사 같은 미소까지 엿볼 수 있어 눈길을 끈다.

오지은은 아이를 잃고 오열하는 장면, 자신의 아버지 손주호(한갑수)의 죽음에 홍지원(배종옥)이 연관돼 있다는 사실에 분노하는 장면 등 섬세한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을 눈물 짓게 했다. 또한 ‘손여리’의 이름을 지우고 ‘윤설’로 등장, 생동감 있는 캐릭터 표현으로 네티즌들의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오지은이 출연 중인 ‘이름 없는 여자’는 매주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