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라인] 유빈 “저희 이제 연애 괜찮아요. 두려워 말고 다가와주세요”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떠도는 실시간 이슈를 정리하는 DAILY 10의 특별한 타임라인

[타임라인] 유빈 “저희 이제 연애 괜찮아요. 두려워 말고 다가와주세요”
유빈: “저희 이제 연애 괜찮아요. 두려워 말고 다가와주세요”
–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원더걸스의 유빈. ‘라디오 스타’의 MC 윤종신이 원더걸스에게 “다가오는 연예인들이 있었냐”라고 묻자, 원더걸스의 선예는 “우리가 어리기도 했었고, 회사에서 많이 울타리를 쳤었다”고 답했다. 그러자 유빈은 “박진영 프로듀서님이 이번 앨범 활동을 기점으로 연애를 해도 된다고 풀어줬다”고 답했다. 이에 MC들이 남자들에게 영상 메시지를 보내보라고 하자 유빈은 “저희 이제 괜찮아요. 두려워 말고 다가와주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 예은과 혜림이 각각 같은 메시지를 영어와 중국어로 얘기하기도 했다.

[타임라인] 유빈 “저희 이제 연애 괜찮아요. 두려워 말고 다가와주세요”
예은: “우리가 예능을 못할 수밖에 없는 것은 박진영 프로듀서님 때문”
– MC 김구라가 원더걸스에게 “원더걸스가 예능은 잘 못한다. JYP계열들이 다 그렇다”라고 말하자 원더걸스의 선예는 “맞는 말씀이다”라고 바로 인정했다. 이어 원더걸스의 예은은 “우리가 예능을 못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변명하자면, 박진영 프로듀서님이 TV도 보지 말라고 하고, 친구들이랑 전화도 하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가 “그럼 그 사람은 뭘 하라고 하는거냐”고 묻자 예은은 “본인 정도의 위치에 올라올 때까지는 연습하라는 뜻이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원더걸스가 박진영 위치보다 나은데”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