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간의 비’, 마치 영화 같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3일간의 비' 스팟 영상 캡처 / 사진제공=(주)악어컴퍼니

연극 ‘3일간의 비’ 스팟 영상 캡처 / 사진제공=(주)악어컴퍼니

국내 초연을 앞둔 연극 ‘3일간의 비'(연출 오만석)가 완성도 높은 스팟 영상을 1일 공개했다.

이 영상은 타이틀 ‘3일간의 비’를 암시하듯 강렬한 빗소리로 시작된다. 이후 한 남자와 애틋해 보이는 두 남녀의 실루엣이 교차, 한 남자의 기록 장면이 이어져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지난 2003 토니상 수상자인 미국의 유명 극작가 리차드 그린버그의 작품인 ‘3일간의 비’는 줄리아 로버츠, 콜린퍼스, 제임스 맥어보이 등 해외 스타들이 연이어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다.

리차드 그린버그 특유의 은유적이고 함축적인 언어를 통해 인물간의 섬세한 감정을 풀어나가는 서정적인 연극이다. 1995년과 1960년대의 다른 두 시대적 배경을 바탕으로 우연히 발견한 일기장을 통해 과거의 진실을 들여다 본다.

이번 국내 초연의 연출은 다양한 작품에서 폭넓은 역량으로 연출력과 흥행성을 인정받은 배우 오만석이 맡았다. 최재웅, 윤박, 최유송, 이윤지, 이명행, 서현우 등이 캐스팅됐다.

‘3일간의 비’는 오는 7월 11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개막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