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투맨’ 김민정, 커리어우먼X직진녀X만능녀 ‘팔색조 매력’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크다컴퍼니

/사진=크다컴퍼니

‘맨투맨’ 김민정의 팔색조 매력을 뽐내고 있다.

김민정은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에서 팬심절정 특급 매니저 차도하역으로 열연 중이다.

이 가운데 극 중 냉철 같은 심장을 지닌 고스트 요원 김설우(박해진)의 사랑과 함께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것. 이에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캐릭터 차도하의 매력을 짚어봤다.

◆ 열일하는 커리어우먼, 츄잉엔터테인먼트 차도하 실장

여고 시절부터 씬스틸러 여운광(박성웅)의 팬클럽을 이끌어온 차도하, 대학 졸업 후 츄잉에 스카우트 되어 일명 ‘철벽 방어’로 여운광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조금이라도 위협이 될 만한 요소들은 사전에 차단하는 등 일에서는 누구보다 뜨거운 열정을 지닌 커리어우먼으로 맹활약 중이다.

◆ 사랑에는 바보, 마음이 가는데로 직진녀

차도하는 털털하고 과격한 모습 뒤로 눈물도 많고 상처도 지닌 여린 감성의 소유자다. 모태 솔로로 연애에는 왕초보지만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내는 순진무구 매력에 그의 특유의 사랑스럽고 발랄한 매력이 조화를 이루며 보는 이들의 미소를 짓게 하고 있다.
◆ 비밀 작전부터 연인 작전까지 척척, 못 하는게 없는 만능녀

차도하는 두번째 목각상이 걸린 블랙 옥션 작전을 위해 경매에 참여했고 목각상을 노리는 야마토 회장 주변의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교란작전을 시행했다. 비공식 합동 작전부터 국정원의 눈을 속이기 위한 설우와의 연인작전까지 비밀요원 K 못지 않은 활약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김민정은 극중 차도하의 매력을 극대화 시키고 있다. 여운광, 김설우 등 남자 캐릭터 사이에서 홍일점으로 활약하며 안방극장의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한편 ‘맨투맨’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