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안, ‘7일의 왕비’ 속 도롱뇽 신으로 첫 사극 신고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정유안 / 사진=KBS2 '7일의 왕비' 방송화면 캡처

정유안 / 사진=KBS2 ‘7일의 왕비’ 방송화면 캡처

신인 배우 정유안이 KBS2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를 통해 첫 사극 신고식을 치렀다.

지난 31일 첫 방송된 KBS2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 연출 이정섭)에서 정유안은 조광오(강기영 역)의 어린 시절을 연기했다.

조광오는 극중 어린 이역(백승환 역)의 절친으로 반듯하고 바른 말만 하며 살고픈 인물이다. 동시에 어린 채경(박시은 분)과 역(백승환 분)이 처음 만나는 순간부터 역의 형 이융(이동건 분)이 역을 경계하고 위협하는 그 순간까지도 역의 곁에서 함께하는 죽마고우이자 충신이다.

이날 광오는 역의 주문에 따라 민호와 함께 도룡뇽을 잡아오는 신으로 첫 등장 했다. 도성 밖에서는 골목대장 격인 역이 있는 곳에서는 언제나 함께하며 죽마고우로서의 면모를 과시했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