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윤시윤X홍경민, ‘뮤직뱅크’에 뜬다… 댄스 본능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최고의 한방'/사진제공=몬스터 유니온

KBS2 ‘최고의 한방’/사진제공=몬스터 유니온

‘최고의 한방’ 윤시윤-홍경민이 오는 2일 금요일 ‘뮤직뱅크’에 출연한다.

오는 2일 첫 방송 될 KBS2 예능드라마 ‘최고의 한방’(연출 유호진, 라준모(차태현) 극본 이영철, 이미림)은 죽은 줄 알았던 과거의 톱 스타가 살아 돌아오면서 펼쳐지는 예능드라마로 사랑하고, 이야기하고, 먹고 사는 것을 치열하게 고민하는 이 시대 20대들의 청춘 소란극.

윤시윤-홍경민은 극중 1993년 데뷔와 동시에 가요계를 장악한 그룹 ‘제이투(J2)’의 멤버인 유현재-박영재로 변신할 예정이다. 특히 윤시윤이 맡은 유현재는 작곡, 춤, 노래에 천부적인 감각을 지닌 전형적인 모차르트형 천재로 단숨에 가요계를 휩쓸었으나, 어느 날 갑자기 사라져버린 뒤 2017년에 돌연 나타나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하는 인물. 그런가 하면 홍경민이 맡은 박영재는 같은 그룹인 유현재가 사라져버린 뒤 재기에 성공해 2017년 최고 엔터테인먼트인 ‘스타펀치’의 대표로 살아가는 인물이다.

이 가운데 극중 ‘제이투(J2)’로 분하는 윤시윤-홍경민이 첫 방송에 앞서 오는 2일 금요일 오후 5시 방송되는 KBS2 ‘뮤직뱅크’에 출격한다고 전해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두 사람은 홍경민이 직접 작곡한 ‘말해봐’로 실제 ‘뮤직뱅크’ 무대에 올라, 꾸준히 연습하고 맞춰온 춤과 노래를 선보일 예정. 이에 윤시윤-홍경민이 어떤 춤과 노래, 그리고 의상으로 무대를 뜨겁게 달굴지 기대감을 자아낸다.

이와 함께 공개된 스틸 속에는 ‘가요톱10’ 무대에 선 윤시윤(유현재)-홍경민(박영재)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반짝이는 글리터 옷을 입고 머리에는 두건을 두르는 등 머리부터 발끝까지 90년대 스타일을 장착한 모습으로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고 있다. 특히 윤시윤은 과거 유행했던 색이 들어간 안경을 쓰고 있는가 하면, 홍경민은 더듬이를 연상케 하는 헤어 스타일을 뽐내고 있어 폭소를 유발한다.

뿐만 아니라 윤시윤-홍경민의 자신만만한 표정과 제스처 또한 눈을 떼지 못하게 한다. 오직 음악에 집중한 듯 절제된 댄스 동작을 취하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 수준급 무대매너가 느껴지는 듯 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윤시윤은 한쪽 입 꼬리를 올린 채 쿨내 폴폴 풍기는 시크한 미소로 여심까지 저격하고 있어, 윤시윤-홍경민이 ‘뮤직뱅크’에 출연해 ‘가요톱10’ 무대를 완벽히 재연할지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최고의 한방’은 최고의 한방에 모여사는 20대의 이야기로 웃음과 세대간의 공감을 자아낼 ‘최고의 한방’은 오는 6월 2일 오후 10시 ‘최고의 한방-프롤로그’가 방송된 후, 오후 11시에 1회가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