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임씬3’ 장진, 27세 꽃미남 다방 DJ로 열연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크라임씬3' 장진

‘크라임씬3’ 장진

장진이 꽃미남 DJ로 변신한다.

2일 방송되는 JTBC ‘크라임씬3’에서는 ‘숙다방 살인사건’이 펼쳐진다. 이번 에피소드는 1981년, 대학가에서 성업 중인 음악다방에서 일어난 의문의 살인사건으로 피해자는 다방과 하숙집을 운영 중인 여사장. 완전히 밀폐된 채 뿌연 연기로 가득 찬 DJ 부스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이날 방송에는 시즌2 고정 멤버였던 장동민이 양세형을 대신해 출연한다. 게스트로는 고등학생 시절 전교 상위 1%의 성적을 자랑했던 걸스데이의 소진이 등장해 치열한 추리공방전을 펼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크라임씬3’ 녹화에서 장진 감독은 27세 꽃미남 다방 DJ로 변신해 열연을 펼쳤다. 장진은 출연자 중 유일하게 음악다방이 유행했던 시절을 경험해 장발, 스카프 등 80년대 다방 DJ의 특징을 완벽 재현해냈다. 여성 플레이어인 박지윤·정은지·소진에게는 연신 느끼한 멘트와 그윽한 눈빛으로 추파를 던졌다.

또한 탐정을 맡은 박지윤이 “보통 DJ가 잘생겨야 다방이 잘 된다”고 하자, 장진은 “이 다방은 DJ때문에 성공했다”고 주장 하는 등 능청스러운 연기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장진의 인기 DJ 연기는 2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크라임씬3’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