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셀러 ’82년생 김지영’, 영화 제작… 내년 개봉 목표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82년생 김지영씨' / 사진=민음사 제공

’82년생 김지영씨’ / 사진=민음사 제공

조남주 작가의 베스트셀러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영화로 제작된다.

문학동네 소설상과 황산벌 청년문학상을 수상한 조남주 작가의 세 번째 작품 ’82년생 김지영’은 어느 날 갑자기 자신의 엄마, 남편의 첫사랑 등으로 빙의 된 증상을 보이는 지극히 평범한 30대 여성 김지영씨와 그 가족들의 삶을 다룬 소설이다.

소설은 평범하게 살아온 김지영씨가 왜 시댁 모임에서 친정 엄마로 빙의해 속말을 뱉어내고, 남편의 첫사랑으로 빙의해 그를 놀라게 만들 수 밖에 없었는가를 여성이라면 누구나 겪어봤을 법한 보편적이고 사실적인 경험들에 빗대 설명한다. 그 과정 속 우리 사회가 당연히 여겼던 문제적 속성에 대해 함께 고민할 수 있는 자연스러운 장을 만들어 낸다.

소설을 읽은 독자들은 잠 못 이루며, 자신과 닮은 김지영씨의 삶에 “정말 내 얘기 같다”며 깊이 공감했다. SNS에서는 김지영 열풍, 김지영 현상이라고 할 정도의 뜨거운 반응이 출간 이후 끊이지 않고 있다.

관심에 힘입어 ’82년생 김지영’은 2016년 민음사가 출간한 신간 도서 중 판매 1위, 온오프라인 서점 소설부문 1위, 15주 연속 베스트셀러 톱10, 출간 7개월 만에 10만부 판매 돌파 등 기록을 세웠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청와대 오찬에 초대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문 대통령에게 선물한 것이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노 원내대표는 “82년생 김지영을 안아주십시오”라는 문구를 적어 넣어 대한민국 여성들의 삶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켰다.

’82년생 김지영’은 여성을 주인공으로 다루고 있지만, 단지 여성들에게만 공감 받는 이야기는 아니다. 이 소설을 접한 수 많은 남성들 역시 이 시대를 살아가는 수 많은 지영씨들의 동반자로서 깊은 관심을 표하고 있다.

’82년생 김지영’의 제작을 맡은 봄바람 영화사는 영화사 출신 2명이 뭉쳐 만든 신생 영화 제작사다. 김지영씨와 같은 세대를 살아온 두 사람은 올 초 우연히 접한 ’82년생 김지영’을 읽고, 홀리듯 이끌려 이 영화를 회사의 창립작으로 낙점했다.

봄바람 영화사의 두 대표는 “’82년생 김지영’으로 대변되는 세상의 많은 여성들, 그리고 그들과 함께 동행하고 있는 많은 사람들이 함께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영화로 만들어 보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내년 개봉을 목표로 제작에 돌입할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