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박시은, 사극 아역 열풍 이을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박시은 / 사진=KBS2 '7일의 왕비' 방송화면 캡처

박시은 / 사진=KBS2 ‘7일의 왕비’ 방송화면 캡처

박시은이 ‘7일의 왕비’ 첫화부터 매력 대잔치를 펼쳤다.

박시은(신채경 역)은 지난 31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에서 단경왕후를 연기할 박민영의 아역으로 등장했다.박시은은 맛깔스런 사투리와 남장 연기를 보여줬다.

이날 방송에서 신채경은 조선 최고 권세가의 여식이지만 정치판에 휘둘릴 것을 우려해, 한양에서 멀리 떨어진 거창에서 지내고 있었다. 하지만 거창에 있으라는 부모님의 말을 거스르고 남장을 한 채 무작정 한양으로 올라와, 저잣거리에서 백승환(진성대군 역)을 마주치게 됐다.

이들은 책을 주우려다 머리를 박고 산에서 추격전을 벌이는 등 예사롭지 않은 만남을 이어갔다. 혼담이 오가는 사이임을 알리 없는 둘은 이후에도 계속 얽히고설키며 서로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신채경은 말에게 휘파람을 불어줘 똥을 누게 하고, 세게 넘어지고도 별일 아니라는 듯 털고 일어나는 등 털털하고 구김없는 신채경을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극의 말미에는 이동건(연산군 역)과의 강렬한 만남도 그려졌다.

박시은은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굿와이프’ ‘오만과 편견’ 등에 출연하며 연기자로서 차근차근 성장해 왔다. 특히 MBC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정유미(연희 역)의 아역으로 출연한 바 있다.

한편, 박시은이 출연하는 KBS2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