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 김수현 “겁났던 시나리오, 도전 하고 싶었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김수현,리얼

배우 김수현이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명륜3가 성균관대학교 새천년홀에서 열린 영화’리얼'(감독 이사랑·제작 코브픽처스)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수현이 ‘리얼’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영화 ‘리얼’(감독 이사랑, 제작 코브픽처스) 쇼케이스가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학교 새천년홀에서 김수현·성동일·최진리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김수현은 “‘리얼’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덮었다. 이걸 내가 어떻게 하나 했다. 자려고 누르면 그림 그리고 있었다. 도전을 해보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리얼’은 겁날수록 흥분되는 스타일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감독님께서 짧고 강렬한 액션을 원했다. 가장 지저분한 동작이 없는 게 복싱이라서 영화를 위해 배웠다”고 전했따.

김수현은 데뷔 이래 처음으로 1인 2역 연기에 도전했다. 김수현은 초대형 카지노 오픈을 앞둔 야심이 가득한 조직의 보스 장태영과 거액의 투자를 약속하며 나타난 의문의 사업가 장태영을 연기했다. 이름도 외모도 모두 똑같지만 전혀 다른 캐릭터다.

‘리얼’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카지노를 둘러싼 두 남자의 거대한 비밀과 음모를 그린 액션 느와르. 김수현·성동일·이성민·최진리·조우진 등이 출연했다. 오는 6월 말 개봉 예정.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