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라이브’ 위너의 ‘진실게임’, 멤버들 지갑에 손 댄 사람은 누구?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위너 / 사진=V라이브 캡처

위너 / 사진=V라이브 캡처

그룹 위너가 진실게임을 진행했다.

31일 위너는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진실게임’이라는 제목으로 팬들과 실시간 소통을 진행했다.

이날 강승윤은 진실게임의 질문으로 ‘나는 여태까지 살면서 지금까지 멤버들의 지갑에 손을 댄 적이 있다’를 제시했다. 강승윤은 “돈을 가져갔다는 뜻이 아니라 지갑에 열어 그 안의 물건들을 지켜봤다는 것을 뜻한다”고 부연 설명했다.

위너 멤버들은 메모지에 각자 대답을 적었고 위너는 추첨을 통해 “있다. 그냥 앞에 있길래”라는 답이 적힌 메모지를 뽑았다. 멤버들은 답변의 주인공으로 송민호를 강력하게 의심했다.

이승훈은 “나는 부모님 지갑에도 손을 대 본 적 없다”고 결백을 강조했고, 김진우는 “나는 (부모님 지갑에) 많이 손을 대봤고 혼도 많이 났다”고 솔직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