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김소현, 서슬 퍼런 칼날 앞에서도 ‘당당한 자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군주'/사진제공=피플스토리 컴퍼니, 화이브라더스 코리아

MBC ‘군주’/사진제공=피플스토리 컴퍼니, 화이브라더스 코리아

‘군주’ 김소현이 서슬 퍼런 위협에도 아랑곳없는 ‘사생결단 기세’로 안방극장을 압도할 전망이다.

김소현은 MBC 수목미니시리즈 ‘군주-가면의 주인’(극본 박혜진, 정해리 연출 노도철, 박원국)(이하 ‘군주’)에서 인성이 선하고 긍정적이면서도, 여인답지 않은 배포를 지닌 한가은 역을 맡아 열연을 선보이고 있는 상황. 지난 방송분에서 김소현은 황무지인 칠패로 쫓겨난 마을 사람들을 다독여 서문 시장을 일궜는가 하면, 보부상 남장까지 해가며 보부상 두령을 찾아 몸소 나서는, 당찬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무엇보다 31일(오늘) 방송분에서는 김소현이 서슬 퍼런 칼날 앞에서도 흔들림 없는, ‘절대 카리스마’를 드리운 모습이 포착돼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양수청 조태호(김영웅)의 칼이 한가은(김소현)의 목을 겨누고 있는 장면. 난장판이 된 약초방 밖으로 내몰린 한가은은 조태호의 엄포에도 미동조차 없는 눈빛으로, ‘극강 자존심’을 드러내고 있다. 과연 과격한 위협에도 날카로운 눈빛을 거두지 않는 김소현의 ‘불굴 의지’가 어떤 결과를 가져오게 될지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김소현이 ‘사생결단 기세’를 드러낸 장면은 지난 3월 13일 경상북도 문경시에서 이뤄졌다. 김소현은 촬영장에 들어서면서부터 평소 성격 그대로 스태프들을 향해 일일이 명랑하게 인사를 건넸던 상태. 하지만 김소현은 분장을 끝마치자마자 촬영장 구석에 자리를 잡고 앉아 부동자세로 대본에 몰입한 채 말을 아끼며 감정선을 다잡아갔다.

특히 김소현은 극중 감정 변화의 진폭이 큰, 소화하기 어려운 한가은 역할을 자신만의 연기로 소화, 현장의 박수갈채를 이끌어냈다. 목에 칼이 들어오는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도도하고 올곧은 한가은으로 돌변, 저돌적인 눈빛으로 상대방을 향한 적대감을 터트려냈던 것. 더욱이 다른 사람을 향해가는 칼날을 자신의 몸으로 막으려는 ‘용감무쌍’한 한가은의 면모를 자연스럽게 그려내 감탄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김소현은 그동안 소화했던 캐릭터들과는 전혀 다른 한가은 역을 통해, 탄탄히 쌓아왔던 연기 저력을 뿜어내고 있다”며 “극중 선하고 따뜻한 성품으로 웃음을 잃지 않으면서도 불의에는 당당하게 맞서는, 한가은을 완벽하게 그려내고 있다. 김소현이 강단 있는 행보를 선보이게 될, 오늘 방송분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군주’는 3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