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적인 그녀’ 오연서, 월담과 만취 일상 뒤 감춰진 사연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SBS '엽기적인 그녀' 오연서 / 사진제공=래몽래인, 화이브라더스, 신씨네

SBS ‘엽기적인 그녀’ 오연서 / 사진제공=래몽래인, 화이브라더스, 신씨네

‘엽기적인 그녀’에서 오연서가 분한 혜명공주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그려냈다.

지난 29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 연출 오진석)에서는 초반 약 15분가량 동안 혜명공주(오연서)의 어린 시절 궁궐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이 장면은 월담과 만취를 일삼는 혜명공주의 감춰진 사연과 내면 속 슬픔을 짐작하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 좌의정 정기준(정웅인)은 조정을 제 손아귀에 쥐기 위해 은밀한 계략을 꾸몄다. 휘종(손창민)의 숙부인 추성대군(김민준)과 중전 한씨(이경화)를 역모 죄로 엮어 결국 추성대군은 포위되고 한씨는 폐비가 되고 만 것. 이에 정기준은 자신의 처족인 박씨(윤세아)를 새로운 중전 자리에 앉히는데 성공하며 정국공신이 됐다.

어린 혜명공주(권수정)은 이 가운데 계략에 휘말려 폐비가 된 한씨를 향해 울부짖었다. 유배길에 죽음을 당할 위기를 맞은 폐비와 추성대군의 대숲 격투 신 또한 강렬했다. 가마에서 태어난 원자를 구해 휘종에게 안겨 준 그는 정기준 일당을 향해 “혼백이 돼서라도 너희들을 단죄할 것이다”라며 장렬한 한 마디를 남겼다.

이렇게 어머니 한씨와 아픈 이별을 했던 혜명공주는 자신의 동생인 원자(최로운)를 살뜰하게 보살피며 자랐다. 공주와 중전 박씨 사이의 신경전 또한 드라마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다.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