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투맨’ 막방 단체 관람 이벤트, 1시간 만에 마감 임박…불꽃 튀는 인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박해진 /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박해진 /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맨투맨’ 막방 단체관람 초대 티켓 응모 이벤트에 엄청난 관심이 쏠리고 있다.

31일 JTBC ‘맨투맨(MAN X MAN)'(극본 김원성, 연출 이창민) 측에 따르면 이날 네이버를 통해 오픈된 ‘맨투맨’ 막방 단체 관람 초대 티켓 이벤트는 1시간 만에 1000명 넘게 신청자가 몰리며 드라마를 향한 놀라운 인기를 증명했다.

‘맨투맨’ 측은 생방송 코멘터리 라이브쇼 ‘맨투맨 탐정단'(이하 ‘맨탐정’)을 통해 끝까지 드라마를 함께해 준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못다한 드라마 속 이야기를 풀고자 ‘맨탐정’ 공개방송과 ‘맨투맨’ 마지막 회 단체 관람 초대권 접수를 시작했고, 접수 창구가 열리자마자 곧바로 신청이 폭주한 것.

오는 6월 10일 ‘맨탐정’ 공개방송 후 ‘맨투맨’ 마지막 회에 단체 관람이 이어질 예정이며 개그우먼 신봉선, 오세훈 에디터와 신예 배우 김현진이 MC로 나선다. 또 배우 박해진, 박성웅, 태인호를 비롯해 김원석 작가와 이창민 PD, 3번째 OST ‘너란 이유’를 부른 가수 허각까지 배우들과 제작진이 대거 참석하며 드라마를 향한 남다른 애정과 끈끈한 의리를 보여줄 예정이라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맨탐정’은 ‘맨투맨’ 드라마 방영 중에 함께 진행되는 라이브 코멘터리쇼로, 매주 토요일 방송이 끝나고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생방송됐다. 배우와 제작진이 직접 드라마를 친절히 설명하고 시청자와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드라마를 보는 재미를 극대화 했다는 평이다.

한편, 시청자들이 함께하는 역대급 행사로 대미를 장식할 ‘맨투맨’은 초특급 한류스타의 경호원이 되는 다재다능하고 미스터리한 고스트 요원과 그를 둘러싼 숨은 맨(Man)들의 활약을 그린 드라마로 오는 6월 2일 오후 11시에 13회가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