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순’ 이수경 “산뜻하고 푸르른 기분 좋은 영화… 꼭 하고 싶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용순' 포스터/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용순’ 포스터/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용순’ 배우들이 작품을 선택한 계기를 밝혔다.

이수경과 최덕문은 31일 서울 중구 롯데시네마 에비뉴엘에서 열린 영화 ‘용순'(감독 신준)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날 이수경은 “요즘 자극적인 영화들이 많은데 시나리오를 처음 받고 산뜻하고 푸르른 기분 좋은 영화라고 느껴졌다”며 “용순이도 당당하고 멋있는 캐릭터라 꼭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최덕문은 “시나리오를 읽는데 동화책을 읽는 기분이었다”라며 “소나기가 내린 다음 잠깐 폈다가 지는 무지개 같은 작품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용순’은 유난히 뜨거웠던 열 여덟 여름, 달리기와 첫사랑을 함께 시작한 소녀 용순의 유난스러운 소녀시대를 그린 작품. 오는 6월 8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