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박민영, 첫방 기념 본방사수 독려샷 공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박민영 / 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박민영 / 사진제공=몬스터유니온

배우 박민영이 KBS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 예비 시청자들을 향해 본방사수 독려메시지를 전했다.

박민영은 31일 베일을 벗는 KBS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 연출 이정섭)에서 단경왕후 신채경 역으로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첫 방송을 앞둔 박민영은 이날 시청자들에게 본방사수를 독려하는 메시지 인증샷을 공개했다.

드라마 ‘7일의 왕비’는 단 7일, 조선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동안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 폐비된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 신씨를 둘러싼 중종과 연산군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로맨스 사극으로 박민영은 중종과 연산, 두 남자의 사랑을 받는 단경왕후 신채경 역을 맡았다.

2010년 KBS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이후 7년 만에 사극으로 돌아온 박민영은 역사의 소용돌이에 휘말린 비극적인 왕비의 모습을 자신만의 색깔을 덧입혀 표현하며 호소력 짙은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 할 예정이다.

특히 박민영은 “첫 방송 전에는 언제나 기대되고 떨리기도 한다. 시청자 여러분께 좋은 첫 인상을 드리고 싶다”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그녀는 “밝고 순수한 여인이자 사랑 앞에서는 누구보다도 용감해지는 채경을 그려내고 싶다. 신채경이라는 한 인물이 사랑을 알고 운명의 갈림길에서 성숙해지는 과정을 세밀하게 표현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전해 그녀가 그려낼 비운의 왕비 단경왕후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 시키고 있다.

KBS2 ‘7일의 왕비’는 31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