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와’ 조한철 “하고 싶은 작품에 출연, 행운이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조한철이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연습실에서 열린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 프라이빗 프레스콜에서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조한철이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연습실에서 열린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 프라이빗 프레스콜에서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조한철이 ‘그와 그녀의 목요일’에 출연하는 소감을 전했다.

조한철은 31일 오후 2시 30분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한 연습실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초연 당시 재미있게 봤고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베우가 하고 싶었던 작품을 하는 건 행운”이라며 “즐겁게 참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한철은 극중 정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그는 “현재는 대사를 외우는데 집중하고 있고, 그 작업이 끝나면 캐릭터 분석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와 그녀의 목요일’은 50대 중반의 저명한 역사학자 정민과 은퇴한 국제 분쟁 전문 기자 연옥이 매주 목요일마다 각기 다른 주제를 두고 나누는 대화로 인생을 논하는 과정을 그린다. 윤유션과 진경, 성기윤, 조한철 등이 나선다. 오는 6월 27일부터 8월 20일까지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2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