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란, 제일 잘 어울리는 옷을 입고 첫 걸음을 뗀다(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수란 / 사진제공=밀리언마켓

가수 수란 / 사진제공=밀리언마켓

제일 잘 어울리는 옷을 입고 첫 걸음을 뗀다. 첫 미니 앨범 ‘워킹(WALKIN’)’에 담은 수란의 마음이다.

수란은 옷장에서 제일 잘 어울리는 옷을 고르듯, 몇 번씩 갈아입기도 하며 첫 미니 앨범 ‘워킹(WALKIN’)’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수란은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로 M콘서트홀에서 음감회를 열고 신보 소개에 나섰다.

독특한 음색으로 ‘여자 자이언티’라는 별명으로 인디신에서 사랑받던 수란은 선공개된 수란은 선공개된 ‘오늘 취하면(feat.창모)(Prod. by SUGA)’로 음원 차트 1위를 석권하며 음원 강자로도 떠올랐다.

방탄소년단 슈가와 창모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화제를 모았던 수란은 이번 앨범에서도 다양한 뮤지션과 작업했다. 총 5곡이 수록된 이번 앨범에는 프라이머리, 스윙스, 탁, 창모부터 시작해 에릭 벨린저, 앤더슨 팩, 시드 등 세계적인 뮤지션들이 힘을 보탰으며 딘이 프로듀싱 및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수란은 이처럼 다채로운 협업에 대해 “음악적인 소통에 대해선 오픈 마인드다. 뮤지션들과 음악적인 부분에서 소통만 된다면 작업을 하게 된다”라며 “슈가, 딘과의 작업도 자연스러운 인연으로 맺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수란은 “방탄소년단 슈가는 슈가의 믹스테이프에 피처링으로 참여하면서 알게 됐고, 딘은 Mnet ‘언프리티 랩스타’를 통해서 알게 됐다. 프라이머리도 지금까지 호흡을 많이 맞춰봤었던 뮤지션이다. 특히 내게 새 옷을 입혀줄 수 있는 사람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 데 딱 딘이었다”고 덧붙였다.

앨범에는 타이틀 곡 ‘1+1=0(feat. 딘)’을 비롯해 총 5곡이 수록됐다. 타이틀 곡 ‘1+1=0’은 미니멀 힙합 트랙으로 여유가 없는 현대인들의 삶을 재치있게 담아냈다. 수란은 “1번 트랙부터 5번 트랙까지 감정이 흐름이 유연하게 흘러가도록 구성했다. 끊어 듣기 힘들 정도로 짰으니 편안하게 의자에 기대서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웃으며 전했다.

수란의 말마따나 그간 수란만의 음악 세계를 진하게 그렸던 싱글과는 달리, 이번 앨범은 좀 더 듣기 좋은 칠아웃 뮤직의 형태를 띄고 있다.

수란은 “좀 더 자연스러운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었다. 그 동안은 음악은 혼자 외로운 곳에서 고뇌하고 작업해야 된다는 생각에 갇혀 혼자 걸어왔지만, 지금은 많은 사람들하고 함께 걸어가보자란 생각이다. 그런 의미에서 앨범명도 ‘워킹’으로 지었다. 이런 내면의 변화를 잘 담아내고자 곡도 몇 번이나 뒤집었다”고 소개했다.

가수 수란 / 사진제공=밀리언마켓

가수 수란 / 사진제공=밀리언마켓

음악 안에 ‘진짜’를 담아야 된다고 생각하는 수란은 타이틀 곡 ”1+1=0(feat. 딘)’에도 진짜 자신의 감정을 담았다고 말했다. 수란은 “처음에 딘에게 곡을 받았을 때, 너무 공감돼 ‘딘아, 이 곡이야’라고 말할 정도였다”라며 “음악을 일처럼 하면 안된다고 하지만 언젠가부터 내가 너무 음악을 일로 느끼는 건 아닌가란 생각을 하며 녹음했다”고 전했다.

그간 매니아층도 탄탄하게 형성하며 ‘오늘 취하면(feat.창모)(Prod. by SUGA)’으로 대중들의 귀까지 사로잡은 수란이지만, 그는 “나는 아직 신인 마인드”라고 밝혔다. 수란은 “스스로를 완성형이라고 보지 않는다. 제 음악은 언제나 미완성형이라고 느끼기 때문에 앞으로의 수란에 대해 더 기대를 해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수란은 “앨범 발매 후엔 라디오나 공연, 페스티벌 등을 통해 많이 찾아뵐 예정이다. 다음 앨범도 준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의 활동 방향도 예고했다.

수란의 미니 앨범 ‘워킹(WALKIN’)’은 오는 6월 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