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부터가 시작! ‘수트너’, 시청률 역주행 노린다(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가 본격적인 시청률 반등에 나설 계획이다. 더욱 풍성해질 로맨스와 스릴러, 또 빠른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겠다는 각오다. 본격적인 시작을 알린만큼 시청률 역주행 신화를 새롭게 쓸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기자간담회가 31일 경기도 일산제작센터 대본연습실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주연배우 지창욱, 남지현, 최태준, 나라가 참석했다.

‘수상한 파트너’는 범접불가 검사 노지욱(지창욱)과 무한긍정 아웃사이더 사법연수원생 은봉희(남지현)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겪으며 서로에게 빠져드는 로맨스 드라마다. 지창욱의 첫 로맨틱코미디 도전이기도 하고, 남지현이 성인연기자로서의 본격적인 발돋움을 시작한 작품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리고 베일을 벗은 ‘수상한 파트너’는 화제성 1위에 빛나는 작품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시청률은 현재 동시간대 꼴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지창욱은 “열심히 하다보면 화제성뿐만 아니라 시청률도 오르지 않을까 싶다”면서 “시청률이 오르지 않는다고 해도, 배우들과 현장 스태프들이 열심히 작업을 하고 있기 때문에 보시는 분들도 재밌게 봐주실 거라고 생각한다. 힘내서 끝까지 잘 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사진=SBS

/사진=SBS

특히 ‘수상한 파트너’에서는 지창욱과 남지현의 남다른 케미가 관전 포인트다. 지창욱은 “대본이 너무나도 제 취향이다. 작가님께서 대사를 예쁘게 잘 써주셔서 대본을 받는 재미가 있는 작품이다”라면서 “또 상대 배우인 (남) 지현양이 너무 잘 받아줘서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지현은 “댓글들을 살펴보면 시청자분들이 실제로 연기하는 남지현은 얼마나 더 심쿵할까라는 반응들이 많더라”며 “마주보고 대사하는 경우에는 자연스럽게 ‘봉희가 이래서 반했겠구나’라는 상황들도 많다. 영광스럽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지창욱, 남지현과 함께 극의 웃음포인트를 담당하고 있는 최태준은 이날 현장에서도 어김없이 유쾌한 분위기를 뽐냈다. 그는 “현장에서 한 12회 정도 남았는데, 지창욱 씨를 어떻게 하면 더 괴롭힐 수 있을까 싶다. 현장에서 사랑한다고 하고 있지만 현실에서는 더 진하게 괴롭히고 싶다”면서 “사실 극중에서는 지창욱 씨와의 관계가 어렵지만 현실에서는 ‘언제 오냐’고 문자 보내면서 질척거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특히 나라는 ‘수상한 파트너’가 첫 정극인 만큼,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에게 많은 도움을 받으면서 촬영을 하고 있다고. 이 가운데서도 남지현이 제일 큰 도움을 줬다고 밝혔다.

나라는 “지현 양 집에 직접 가서 밤늦게 쌩얼인 채로 대본도 맞췄다. 쉼표, 점 이런 것들이 왜 있는지, 어떤 부분들을 강조해야하는 지 대본 보는 법부터 배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극중 네 사람의 케미는 실제로도 좋았다. 이들 네 사람은 웃음을 잃지 않았고, 현장 분위기가 고스란히 느껴졌다.

마지막으로 지창욱은 “이제 시작인 것 같다. 물론 3분의 1정도 촬영을 했지만 이제부터 조금 더 다채로운 사건들과 로맨스·브로맨스·워맨스가 굉장히 많이 나오기 때문에 시청자분들게서도 볼 거리가 더 많아질 거라 예상한다. 기대 많이 해주시고 배우·스태프 모두 고생하니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수상한 파트너’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