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얼’ 서은수 “광고모델 아닌 배우로 기억되고 싶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서은수,듀얼,제작발표회

배우 서은수가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OCN 드라마 ‘듀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듀얼’ 서은수가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OCN ‘듀얼’(극본 김윤주, 연출 이종재) 제작발표회가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정재영·김정은·양세종·서은수·이종재 PD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서은수는 “광고로 데뷔를 했고, 데뷔하고 나서도 광고를 많이 찍었다. 그래서 내가 지나가면 ‘광고 모델이다’고 얘기를 한다”면서 “광고 모델이 아닌 배우 서은수로 기억이 되고 싶다. 이번 작품 정말 잘해서 성장하는 모습, 좋은 연기자로서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서은수는 극 중 의학부 기자 류미래 역을 맡았다. 엄마의 유품에서 인간 복제 실험에 대한 오래된 연구 자료를 발견하고, 자료 속 사람들을 찾아 나서게 된다.

이종재 PD는 “최근에 내가 봤던 신인 배우 중 가장 깨끗한 이미지였다. 물들지 않은 모습이었다”고 캐스팅 이유를 설명했다.

‘듀얼’은 선과 악으로 나뉜 두 명의 복제인간과 딸을 납치당한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복제인간 추격 스릴러. 딸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베테랑 형사 장득천(정재영)과 성공에 대한 야망으로 가득한 엘리트 검사 최조혜(김정은), 모든 사건의 키를 쥐고 있는 복제인간 성준·성훈(양세종)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오는 6월 3일 밤 10시 첫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