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 “군 입대 날짜 아직…사람냄새 나는 배우로 돌아올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이 군입대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기자간담회가 31일 경기도 일산제작센터 대본연습실에서 개최돼 지창욱, 남지현, 최태준, 나라가 참석했다.

이날 지창욱은 군입대에 대해 “‘수트너’가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이다. 이 작품이 끝나면 얼마 있다가 가지 않을까 싶다”면서 “정확한 날짜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군대에 무사히 들어갈 수 있는 것 자체가 저한테는 기쁜 일인 것 같다. 물론 군대라는 기간이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지만 군 생활하는 동안 열심히 할 예정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나오면 한껏 더 남자다운 사람다운 사람이 돼서 나타날 것 같다. 그 안에서 또 많은 친구들을 만나다보면 그들과 어울려서 사람냄새가 힘껏 풍기는 배우가 돼서 돌아오지 않을까라는 기대감이 생긴다. 좋다”고 덧붙였다.

한편 ‘수상한 파트너’는 범접불가 검사 노지욱(지창욱)과 무한긍정 아웃사이더 사법연수원생 은봉희(남지현)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겪으며 서로에게 빠져드는 로맨스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