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박해진, 승용차 온도로 귀가 확인…김설우 요원 빙의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한끼줍쇼' 박해진 /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박해진 / 사진제공=JTBC

박해진이 엉뚱한 행동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드라마 ‘맨투맨’에 출연 중인 박해진과 연정훈이 밥동무로 출연한다. 두 사람은 규동형제와 함께 강남구 일원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일원동은 ‘편안한 동네’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곳으로 집집마다 활짝 핀 장미와 잘 가꾸어진 정원이 돋보이는 곳이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 당시 연정훈과 박해진은 다른 게스트들도 꼭 한번은 거쳐 간 굴욕 대행진을 피하지 못했다. 두 사람은 벨 앞에서도 모델 같은 비율과 잘생긴 외모를 당당히 뽐냈지만 “근데요”, “바쁘다”는 거절이 계속 됐다. 이에 연정훈은 ‘쭈구리’가 되는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또 벨 앞에서도 프로의식을 잃지 않으며 마치 드라마 속 대사를 연상케 하는 인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해진 역시 벨을 누르는 도중에도 드라마 속 캐릭터에서 벗어나지 못한 모습으로 의외의 허당미를 발산 했다. 박해진은 차 트렁크의 온도를 짚으며 귀가 시간을 예측하는 등 엉뚱한 모습을 보여 “너 드라마에 너무 집중하고 있는 거 아니야?”라는 강호동의 걱정을 샀다는 후문이다.

과연 연정훈과 박해진이 일원동에서 한 끼에 성공할 수 있을지는 31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