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란, “옷장에서 옷 고르듯 ‘워킹’ 작업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수란 / 사진제공=밀리언마켓

수란 / 사진제공=밀리언마켓

가수 수란이 첫 미니 앨범 작업 소감에 대해 말했다.

수란은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로 M콘서트홀에서 진행된 첫 미니 앨범 ‘워킹(WALKIN’)’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 “옷장에서 옷 고르듯 앨범을 작업했다”고 말했다.

그는 “음악을 워낙 다양하게 좋아한다”며 “예를 들어 힙합이라고 하면 그 안에서 제일 잘 어울리는 옷을 고르고, 캐주얼 룩 중에서 제일 잘 어울리는 옷을 고르듯 여러 장르에서 내게 제일 잘 어울리는 음악을 골라 앨범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수란의 신보 ‘워킹(WALKIN’)’에는 총 5곡이 수록됐다.  타이틀 곡 ‘1+1=0’은 미니멀 힙합 트랙으로 여유가 없는 현대인들의 삶을 재치있게 담아냈다.

수란의 미니 앨범 ‘워킹(WALKIN’)’은 오는 6월 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