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얼’ 정재영 “양세종 어른스러워, 내가 더 철부지”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정재영,서은수,김정은,양세종,듀얼,제작발표횝

배우 정재영, 서은수, 김정은, 양세종이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OCN 드라마 ‘듀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듀얼’ 정재영과양세종이 서로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OCN ‘듀얼’(극본 김윤주, 연출 이종재) 제작발표회가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정재영·김정은·양세종·서은수·이종재 PD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양세종은 “정재영 선배님과 촬영을 할 때 너무 재밌다. 카메라 안에서 선배님과 함께 있을 때 공기가 짜릿하다”며 “매 순간 조언을 많이 해준다. 그런 부분에 대해 감사하면서 촬영을 하고 있다. 의지를 많이 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재영은 “리딩 하는 날 양세종이 ‘목숨 걸고 하겠다’고 얘기했다. 다들 깜짝 놀랐다. 저 각오를 어떻게 따라잡지 싶었다”면서도 “다리에서 뛰어 내릴 때가 있었는데 목숨을 안 걸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양세종과 옆에 있으면 내가 더 철부지 같다. 양세종이 더 어른스럽다. 반성하는 경우가 많다. 조언을 많이 듣는다고 하는데 해주는 게 없다. 방해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듀얼’은 선과 악으로 나뉜 두 명의 복제인간과 딸을 납치당한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복제인간 추격 스릴러. 딸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베테랑 형사 장득천(정재영)과 성공에 대한 야망으로 가득한 엘리트 검사 최조혜(김정은), 모든 사건의 키를 쥐고 있는 복제인간 성준·성훈(양세종)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오는 6월 3일 밤 10시 첫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