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정남 키운 건 ‘무한도전'”…’라스’vs하하, 때 아닌 배정남 쟁탈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라디오스타' 하하 / 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 하하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4MC와 ‘무한도전’의 하하가 “배정남을 키운 것은 우리”라며 아웅다웅 신경전을 벌였다.

31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라스 10년! 슈얼~ 와이 낫!’ 특집으로 방송3사 장수 예능인 박소현·김준호·김종민·하하가 출연한다.

하하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무한도전’의 배정남의 소유권을 주장했다. 배정남은 앞서 ‘라디오스타’에서 8년 전 ‘무한도전’에 출연해 한 마디도 못하고 ‘병풍’이 됐던 사연을 털어놓았으며 “슈얼~ 와이 낫!”이라는 유행어를 탄생시키는 등 ‘반전 매력’ 발산으로 ‘예능 원석’의 탄생을 알렸다.

하하는 “정리를 좀 해요. 정남이는 저희 프로그램에 먼저 나왔어요”라며 배정남 이야기를 꺼냈고, ‘라디오스타’ 4MC는 “우리가 ‘무한도전’에서 잘 돼서 섭외를 한 적은 없어요”라며 ‘라디오스타’의 자부심을 드러냈다. 때 아닌 ‘배정남 쟁탈전’은 큰 웃음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또 하하는 ‘무한도전’의 정준하와 ‘라디오스타’ 윤종신을 비교하며 “스타일은 달라도 포지션을 비슷하다”고 밝혔고, 자신이 ‘예능 늦둥이’ 서장훈을 발견한 장본인임을 밝히며 빵 터지는 일화까지 고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무한도전’ 대표 하하와 ‘라디오스타’ 4MC의 ‘배정남 쟁탈전’은 3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 ‘라스 10년! 슈얼~ 와이 낫!’ 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