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지창욱 “‘나 좋아하지마’ 대사 심쿵…내 취향”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지창욱,수상한파트너,제작발표회

/사진=이승현 기자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이 대본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기자간담회가 31일 경기도 일산제작센터 대본연습실에서 개최돼 지창욱, 남지현, 최태준, 나라가 참석했다.

이날 지창욱은 “대본이 너무나도 제 취향인 것 같다. 작가님께서 대사를 예쁘게 잘 써주셔서 대본을 받는 재미가 있는 작품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물론 정말 재밌고 좋은 대사들 많지만 가장 최근, ‘나 좋아하지마’라는 대사가 다른 의미로 심쿵 했던 대사가 아니었을까한다”면서 “또 지욱이 입장에서 그 말을 하는 심정 자체도 의미가 있다고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수상한 파트너’는 범접불가 검사 노지욱(지창욱)과 무한긍정 아웃사이더 사법연수원생 은봉희(남지현)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겪으며 서로에게 빠져드는 로맨스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