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나라 “남지현에게 대본 보는 법부터 배웠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나라가 남지현에게 연기 조언을 구했다고 밝혔다.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기자간담회가 31일 경기도 일산제작센터 대본연습실에서 개최돼 지창욱, 남지현, 최태준, 나라가 참석했다.

이날 나라는 첫 정극도전인만큼 남지현에게 많은 조언을 구했다고 밝혔다. 그는 “초반에 (남)지현 양한테 많은 걸 배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현 양 집에 직접 가서 밤늦게 쌩얼인 채로 대본도 맞췄다. 쉼표, 점 이런 것들이 왜 있는지, 어떤 부분들을 강조해야하는 지 대본 보는 법부터 배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수상한 파트너’는 범접불가 검사 노지욱(지창욱)과 무한긍정 아웃사이더 사법연수원생 은봉희(남지현)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겪으며 서로에게 빠져드는 로맨스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