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적인 그녀’ 류담, 오연서 내시 역으로 유쾌한 활력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류담 /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화면 캡처

류담 /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화면 캡처

배우 류담이 ‘엽기적인 그녀’에서 ‘영신’역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극 중 류담은 공주를 어린시절부터 보필해 온 내시 ‘영신’역을 맡았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엽기적인 그녀’ 2화에서 영신(류담)은 혜명공주(오연서)에게 바른 소리를 했다. 혜명공주가 내훈 쓰기 벌을 받게 된 것을 견우 탓이라 여기자 영신은 “엄밀히 말하면 꼭 그자 때문만은 아니죠. 마마께서 월담 하신게 하루 이틀 일도 아니고”라며 말한 것.

이어 내훈 쓰기를 게을리하고 침소에 누워버린 혜명공주를 향해 “언제 다 외우시려고요. 쓰기야 저희가 도와드린다 치지만 외우는건…”이라고 궁시렁 거리다 혜명공주에게 꾸중을 듣기도.

이와 더불어 극 중 공주에 대한 허위 소문이 담겨있는 지라시가 재연될 때에는 특유의 능청스러운 표정 연기와 코믹한 대사 처리가 절묘하게 어우러져 유쾌한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해내기도 했다.

이처럼 류담은 ‘영신’이라는 캐릭터를 맡아 혜명공주의 곁에서는 눈치 없이 입에 바른 소리를 하기도, 가끔은 귀여운 잔소리를 하며 투덜대기도 한다. 하지만 이러한 언행은 사실 혜명공주를 진심으로 걱정하고 아끼기에 할 수 있는 말들이다.

한편, SBS ‘엽기적인 그녀’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