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타는 로맨스’ 송지은, 종영소감 “아쉬움 남지만 많이 성장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애타는 로맨스' / 사진제공=가딘미디어

‘애타는 로맨스’ / 사진제공=가딘미디어

‘애타는 로맨스’ 성훈과 송지은이 아쉬움 가득한 종영소감을 전했다.

OCN 월화드라마 ‘애타는 로맨스'(극본 김하나 김영윤, 연출 강철우)가 지난 30일 종영한 가운데, 성훈과 송지은이 종영인사를 남겼다.

성훈과 송지은은 본부장과 사내 영양사로 분해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눈길을 끌었으며 완벽한 커플 호흡으로 꿀 케미를 만들어냈다. 성훈은 카리스마 까칠 본부장으로 냉미남과 온미남을 오가며 매력을 어필했으며 송지은은 순수하고 사랑스러운 모태솔로 영양사로 극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이러한 두 사람은 빛나는 멜로 연기로 로맨틱 코미디 주인공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성훈은 “차진욱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고생해서 촬영했던 만큼 좋은 결과가 나와서 기쁘다. 진욱이를 멋지게 보일 수 있도록 힘써주신 많은 분들에게 너무 감사하다”며 “촬영기간 동안 함께 고생했던 동료 배우들은 물론이고 회사, 제작사 식구들과 현장 스태프들 모두 고생 많으셨다”고 동료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모든 이들이 정말 많은 노력을 했다.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그보다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았다”며 “이러한 아쉬움을 배로 채워드릴 수 있는 기회가 앞으로도 많을 테니 기대 부탁드린다. 끝으로 ‘애타는 로맨스’를 사랑해주신 국내외 팬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며 마지막 소감을 전했다.

송지은은 “‘애타는 로맨스’를 촬영하면서 너무 좋은 감독님 이하 스태프분들과 배우, 선배님들 덕분에 현장에서 늘 즐거웠고 하루하루 큰 배움이 있었다”며 “사전 제작을 마치고 시청자로 즐기며 제 연기에 대해 차분히 모니터 할 수 있는 시간이 있어서 좋았다”고 전하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더불어 “드라마가 끝나고 나면 연기에 대해 늘 아쉬운 기억이 많이 남지만 시청자분들의 따듯한 사랑덕분에 많은 힘이 났다. 유미를 연기하면서 배운 것들을 더 성장시켜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며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 덕분에 팬미팅으로 곧 만나 뵐 수 있을 것 같다. 좋은 추억 많이 만들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해 팬들과의 만남에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이처럼 두 사람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한 애정 뿐만 아니라 동료들을 챙기는 모습까지 꼭 닮아 있었다. ‘애타는 로맨스’를 통해 멜로 킹의 왕자를 차지한 성훈과 新(신)멜로 요정으로 등극한 송지은의 눈부신 활약이 기대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