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캠’ 프리스틴 “데뷔 앨범 활동은 끝, 프리스틴은 이제부터 시작”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프리스틴 하이캠 / 사진제공=플레디스

프리스틴 하이캠 / 사진제공=플레디스

걸그룹 프리스틴(PRISTIN)이 ‘하이캠(HICAM)’ 열 번째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30일 오후 프리스틴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프리스틴의 밀착 카메라 ‘하이캠’ 시즌2의 열 번째 스페셜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데뷔 앨범 ‘하이! 프리스틴(HI! PRISTIN)’의 활동 마무리 기념 스페셜 토크가 펼쳐졌다. 은우와 레나의 MC로 시작된 이번 영상에서는 은우의 어색하지만 귀여운 진행이 눈길을 사로잡으며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타이틀곡 ‘위 우(WEE WOO)’와 커플링곡 ‘블랙 위도우(Black Widow)’까지 총 8주간의 활동을 한 프리스틴은 데뷔, 그리고 첫 활동에 대한 소감 등을 영상을 통해 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8주간의 활동을 정리하면서 그동안의 에피소드를 이야기한 프리스틴은 데뷔 쇼케이스부터 마지막 방송까지 활동 총정리를 하는 토크로 귀를 기울이게 만들었다. 특히 리더로서 가장 힘들 때가 언제인지에 대한 질문에 나영은 “말로서 할 수 없는 그런 느낌이 있다. 하지만 멤버들이 마음을 알아줄 때 힘이 나기 때문에 더 열심히 할 수 있다”라는 대답으로 멤버들은 물론 보는 팬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스페셜 토크뿐만 아니라 영상의 마지막 ‘블랙 위도우’ 마지막 방송 활동 현장까지 보여준 멤버들은 “이번 활동은 마쳤지만 저희는 이제 시작이라고 볼 수 있으니 다음 앨범을 더 기대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사랑해요!”라며 팬들에 인사까지 전하며 뭉클함을 안겼다.

데뷔 앨범 활동을 마친 프리스틴은 차기 앨범 준비 중에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