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훈, 뮤짘러 ‘브로드웨이 42번가’ 캐스팅..14년 만에 컴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석훈 / 사진제공=CJ E&M

김석훈 / 사진제공=CJ E&M

배우 김석훈이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로 돌아온다.

31일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는 “김석훈이 ‘브로드웨이 42번가’의 줄리안 마쉬 역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브로드웨이 42번가’는 1996년 초연 이래 21년간 꾸준히 관객들에게 사랑 받고 있는 공연으로, 압도적이고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자타공인 최고의 쇼뮤지컬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역대 최고 레벨의 탭댄스와 짜릿한 군무 등 차원이 다른 고품격 무대 구성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활약 중인 김석훈은 2003년 공연된 뮤지컬 ‘왕과 나’ 이후 14년 만의 뮤지컬 컴백으로 관객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김석훈은 “긴 호흡을 필요로 하는 무대 연기에 대한 갈증이 항상 있었는데, 오랜만에 대중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작품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이번 ‘브로드웨이 42번가’에 대한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또 완벽한 공연을 위해 실수를 용납하지 않는 카리스마 연출가 줄리안 마쉬 역과 높은 싱크로율 자랑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브로드웨이 42번가’는 오는 8월 개막을 앞두고 6월 7일 오후 2시 전 예매처에서 1차 티켓을 오픈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