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영, 액션에 감정 연기까지 되는 정의로운 ‘파수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파수꾼' 이시영 / 사진=방송화면 캡처

‘파수꾼’ 이시영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시영의 카리스마가 무서운 흡인력을 발휘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에서는 이시영이 김우성(최수형)을 잡는데 고군분투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시영은 진범인 김우성을 잡고, 윤승로(최무성)의 비리를 폭로하며 복수의 시작을 알렸다. 수배 중이던 이시영은 자신을 체포하러 경찰이 오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피해자를 구하러 달려갔다. 딸을 잃은 엄마로서 자신의 딸을 인질로 잡아 범행을 꾸민 김우성에 대한 분노를 감추지 못했고, 수준급 액션으로 김우성을 잡아내며 극의 전개에 긴장감을 높였다.

또 이시영은 눈빛과 대사에 걸 맞는 액션까지 합을 이뤄 모든 감정과 상황을 고스란히 전달했고, 왜 이시영의 액션 연기는 믿고 봐야 하는지를 시청자에게 납득시켰다.

정의가 실현되지 않는 답답한 현실에 좌절하는 주변 인물들과 달리 이시영은 주체적으로 나서서 일을 처리해나갔다. 추격전을 긴박하게 그려내면서 스토리와 캐릭터에도 탄력을 받게 됐다.

특히 이시영은 형사이던 시절 둘도 없이 돈독한 선후배 사이인 순애(김선영)와 ‘형사와 탈주범’으로 만나자 만감이 교차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결국 전화 통화를 하면서는 눈물을 쏟아냈다. 어쩔 수 없이 쫓고 쫓기게 되는 현실 앞에서 이시영 흘리는 눈물은 더욱 애잔하게 다가왔고 액션에 감정 연기까지 더한 물오른 연기는 스토리에도 힘을 불어넣었다.

MBC ‘파수꾼’은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