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2017’ 신세경·남주혁, ‘만찢남녀’ 첫 티저 공개 “이 비주얼 실화?”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하백의 신부2017' 첫 티저 / 사진=티저영상 캡처

tvN ‘하백의 신부2017’ 첫 티저 / 사진=티저영상 캡처

tvN 새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의 첫 티저영상이 공개됐다.

tvN 새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극본 정윤정, 연출 김병수) 측은 31일 신세경과 남주혁이 각각 살아 숨 쉬는 만화 캐릭터로 변신한 첫 번째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봄바람에 휘날리는 벚꽃 아래, 원작 ‘하백의 신부’ 주인공 하백과 소아가 각각 현실 인물로 변신해 서로를 바라보는 모습이 담겨 있다.

원작을 찢고 나온 현실 세계에서 서로를 그윽하게 바라보며 원작과는 또 다른 특급 케미를 발산하고 있는 신세경과 남주혁은 신의 종이 되어버린 불운의 정신과 의사 ‘소아’와 인간계로 내려온 신(神)므파탈 물의 신 ‘하백’으로 완벽하게 분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화제의 만화 ‘하백의 신부’가 스핀오프 드라마로 새롭게 태어납니다”라며 작품을 소개하는 신세경의 내레이션이 더해져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하백의 신부 2017’은 원작 속 하백과 소아의 판타지 로맨스를 현대식 감성으로 덧입힌 새로운 스토리로 탄생시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하백의 신부 2017’은 만화 ‘하백의 신부’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드라마로 편하게 다가갈 수 있는 설정과 시대를 배경으로 원작과는 또 다른 이야기가 펼쳐질 것이다. 기존 운명적 관계인 하백과 소아의 로맨스는 살리되 캐릭터 설정을 2017년이라는 현대에 맞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면서 “새롭게 그려질 ‘하백의 신부 2017’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하백의 신부 2017’은 인간 세상에 내려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으로,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의 신(神)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다.

신세경·남주혁·임주환·크리스탈·공명 등 매력만점 청춘 스타들로 이뤄진 퍼펙트 라인업과 함께 ‘나인 : 아홉 번의 시간여행’, ‘인현왕후의 남자’로 섬세한 연출력을 선보인 김병수 PD와 ‘미생’의 정윤정 작가가 호흡을 맞춰 관심이 쏠린다.

‘하백의 신부 2017’은 오는 7월 3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