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四子)’, 김제영 작가 합류…영화 ‘치인트’ 이어 박해진과 호흡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자' 박해진(왼쪽부터 시계방향)·오진석·김제영 / 사진제공=마운트무브먼트스토리

‘사자’ 박해진(왼쪽부터 시계방향)·오진석·김제영 / 사진제공=마운트무브먼트스토리

배우 박해진의 차기작 ‘사자(四子)’의 제작진 군단이 완성됐다.

드라마 ‘사자'(가제) 제작사 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 측은 31일 “배우 박해진과 오진석 PD에 이어 김제영 작가가 집필을 맡게 됐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김제영 작가는 다수의 단편 영화를 비롯해 ‘원더풀라디오'(2011), ‘미쓰와이프'(2015)의 각본 및 ‘날, 보러와요'(2016)의 각색, ‘밤의 여왕'(2013)에 이어 한중합작 영화 ‘그래서 나 안티팬과 결혼했다’(2016)에서는 각본과 연출을 맡는 등 다양한 작품에서 역량을 발휘해 왔다.

특히 현재 한창 촬영 중인 영화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에서는 감독으로, 지난 1년간 ‘치인트’와 ‘사자’를 준비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무엇보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서는 작가로 다시 변신하는 멀티 행보를 보일 예정이며, 박해진과도 연이어 환상의 케미로 호흡을 이어갈 계획이다.

앞서 먼저 합류 소식을 전한 오진석 PD 역시 ‘결혼의 여신’ ‘모던 파머’ ‘용팔이’ 등의 작품을 통해 연출했으며, 지난 29일 첫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를 연출한 감독으로 김제영 작가와의 시너지 역시 기대를 모은다.

한편 드라마 ‘사자’는 형사 여린(여주인공)이 사랑하는 남자를 잃은 후 여러 사건들 중심으로 따라가는 추리극이자 로맨스물이다. 박해진이 출연 중인 ‘맨투맨’과 사전에 기획됐던 작품으로 현재 SBS 편성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며 구체적인 방영 시기는 논의 중이다.

막강 군단을 완성한 ‘사자’는 7월 초 주·조연 배우 캐스팅을 진행하고 올 하반기부터 본격 촬영에 들어간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