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서정희, 손 많이 가는 대장 등극 ‘폭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쳐

‘불타는 청춘’ 서정희가 손 많이 가는 대장으로 등극했다.

3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천방지축 큰누나 서정희의 아침산책길이 공개됐다.

이날 서정희는 아침산책길, 계곡길을 걸으며 쓰레기를 줍는가하면 물장구를 치며 어린아이 같은 모습을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장호일은 “조심하라”며 “위험한 곳은 가지마라”고 말렸다. 그럼에도 서정희는 거침없이 계곡을 걸었다.

이후 장호일은 수건을 대령하고, 류태준은 주스 뚜껑을 못 따는 서정희를 위해 도와주며 ‘손 많이 가는 대장’으로 등극했다.

이에 서정희는 연신 “너무 재밌다”를 외치며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