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림픽’ 골든차일드 “첫 리얼리티 녹화, 시간 빨리 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2017 울림PICK' 캡처 / 사진제공=Mnet

‘2017 울림PICK’ 캡처 / 사진제공=Mnet

신인그룹 골든차일드가 첫 단독리얼리티 녹화 소감을 밝혔다.

30일 첫 방송된 Mnet ‘2017 울림PICK’에서는 골든차일드(이대열, Y, 박재석, 이장준, TAG, 배승민, 봉재현, 김지범, 김동현, 홍주찬, 최보민)가 다양한 운동 종목으로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골든차일드는 3라운드까지의 대결을 마친 뒤 한데 모여 소감을 밝혔다. 이들은 “오늘 하루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간 것 같다”며 “첫 촬영인만큼 아쉬움도 많이 남지만 그만큼 앞으로에 대한 기대도 크다”고 말했다.

골든차일드의 리더이자 인피니트 성열의 친동생으로 눈도장을 찍은 대열은 “앞으로 많은 발전과 노력하는 모습 보여드릴테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