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림PICK’ 인피니트 성열, 골든차일드 승민에 ‘입덕’?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2017 울림PICK' 캡처 / 사진제공=Mnet

‘2017 울림PICK’ 캡처 / 사진제공=Mnet

그룹 인피니트 성열이 동생그룹 골든차일드 승민에 애정을 보였다.

30일 첫 방송된 Mnet ‘2017 울림PICK’에서는 인피니트 성열이 MC를 맡아 데뷔를 앞둔 신인그룹 골든차일드와 호흡을 맞췄다.

이날 방송에서는 체력 올림픽 3라운드로 100m 미션 달리기 대회가 진행됐다.

2조 장준, 태그, 승민이 대결을 앞둔 가운데, 승민이 “저는 잃을 것이 없다”고 외치자 모두가 웃음을 터뜨렸다.

특히 성열은 그 모습을 보고 크게 웃더니, 달리기 대결이 시작된 후에도 “‘잃을 게 없다’는 말이 웃기다”며 승민의 멘트를 되새겼다.

결국 승민은 대결에서 꼴찌를 기록해 웃음을 자아냈다.

‘울림PICK’은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가 고른(Pick) 아이돌이라는 뜻으로, 데뷔를 앞둔 신인그룹 골든차일드(이대열, Y, 박재석, 이장준, TAG, 배승민, 봉재현, 김지범, 김동현, 홍주찬, 최보민)의 첫 단독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7시 Mnet에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