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캣츠’, 네이버 그라폴리오와 아트 컬래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뮤지컬 '캣츠'와 네이버 그라폴리오 컬래버레이션

사진=뮤지컬 ‘캣츠’와 네이버 그라폴리오 컬래버레이션

뮤지컬 ‘캣츠’가 네이버 그라폴리오와 더불어 아트 컬래버레이션 일러스트 공모전 ‘캣츠 챌린지’를 개최한다

네이버 그라폴리오는 누구나 크리에이터가 되어 자신이 하고 싶은 이야기나 테마를 일러스트로 표현하여 공유하고 소통하는 공간을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현재 1만 명 이상의 이용자들이 19만 개 이상의 작품을 내놓고 있으며, 다양한 분야와 아트 공모전을 펼치는 ‘챌린지’를 진행하며 주목받았다.

최근 ‘2016 파리도서전’ 참가를 통해 글로벌 진출을 시작한 그라폴리오는 일러스트를 시작으로 실용음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콘텐츠 창작자들을 지원하는 포트폴리오 서비스로 성장하고 있다.

‘캣츠’는 30여 마리의 개성 있는 고양이의 매력과 함께 삶의 깊이가 녹아있는 대사들로 연령과 성별을 초월한 감동을 주는 작품으로 유명하다. 2017년 ‘캣츠’의 내한공연을 기념해 진행하는
이번 ‘캣츠 챌린지’는 ‘캣츠’의 대표 명대사 중 하나를 선택하여 자신만의 개성과 화풍으로 자유롭게 표현해 업로드 하면 된다. 이번 ‘캣츠 챌린지’는 평가를 거쳐 총 10편의 작품을 선정한다.

당선작 원본은 오는 7월 ‘캣츠’의 서울 공연 개막에 맞춰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로비에 전시되고, 공식 프로그램에도 작품 이미지가 실리며 당선자에게는 ‘캣츠’의 관람 기회와 스페셜 기프트가 제공된다.

‘캣츠 챌린지’는 30일 오픈하며 6월20일까지 작품 접수가 가능하다. 그라폴리오 사용자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캣츠’의 이번 내한공연은 새로운 관객층과 시대에 맞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아시아에서 새로워진 ‘캣츠’를 처음 만나는 무대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더욱 역동적이고 파워풀 해진 군무, 고양이의 개성을 살린 의상, 앤드루 로이드 웨버가 직접 선발한 최고 가량의 배우로 ‘캣츠’의 진수를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44년만에 리모델링하는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의 마지막 뮤지컬로 공연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다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오는 7월 11일 국립극장 해오름에서 막을 올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