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녀’ 김옥빈 “박찬욱 감독, 칸에서 감동 받았다고 말해줬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악녀' 스틸컷

‘악녀’ 스틸컷

김옥빈이 칸 국제영화제에서 만난 박찬욱 감독을 떠올렸다.

영화 ‘악녀’(감독 정병길, 제작 앞에 있다) 언론시사회가 3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김옥빈·신하균·성준·김서형·조은지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김옥빈은 “‘악녀’를 통해 숙희가 반항적이고 때려 부수고 뭔가 악한 모습, 악녀가 되길 바랐다”며 “액션을 하면서 아팠다. 살기 위한 액션이었다. 어쩔 수 없이 악녀가 되는 이야기라서 액션은 크고 강한 느낌이라면 마음은 아프고 여린 느낌이었다”며 “연기할 때 두 가지가 일치가 안 돼서 힘들었다. 이걸 어떻게 표현할까 했다. 가진 능력이 뛰어나서 이용을 당하는 사람들이 있다. 거기서 얻어서 소화를 하려고 노력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칸 국제영화제에서 만난 박찬욱 감독과 나눈 대화에 대해 “박찬욱 감독님과는 그렇게 많이 못 만났다. 고생했다고 애기해줬다. 감동 받았고 액션 장면이 멋있었다고 얘기해줬다”고 덧붙였다.

‘악녀’는 살인병기로 길러진 최정예 킬러 숙희(김옥빈)가 그녀를 둘러싼 비밀과 음모를 깨닫고 복수에 나서는 강렬한 액션 영화.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됐다. ‘우린 액션배우다’, ‘내가 살인범이다’의 정병길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오는 6월 8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