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얼’ 정재영 VS 김정은, 연기神들의 만남 “카리스마 폭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OCN '듀얼'

/사진=OCN ‘듀얼’

‘듀얼’ 정재영과 김정은의 카리스마 투샷이 공개됐다.

오는 6월3일 첫 방송될 OCN 새 오리지널 드라마 ‘듀얼’(극본 김윤주, 연출 이종재)에서 정재영과 김정은은 각각 극중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해 단 한 번의 잘못된 선택을 하게 된 베테랑 형사 장득천, 장득천을 이용해 출세에 대한 욕심을 채우는 욕망 검사 최조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두 사람은 날 서린 대립으로, 스토리의 긴박감을 증폭시킬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정재영과 김정은이 각각 울분을 폭발시키는 처절한 ‘동공 연기’와 장득천의 도발에도 흔들림 없이 냉정한 감정을 유지하는 ‘표정 연기’로, 극과 극 감정을 드러내는 투샷이 포착됐다.

극중 악연으로 이어진 두 사람의 인연이 장득천이 딸을 납치당한 이후 극악으로 치닫게 되는 장면.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정재영은 핏발이 가득 선 눈빛으로 김정은을 향해 소리를 내지르며 격분을 표출하고, 김정은은 그런 정재영을 일갈한 채 차갑게 뒤돌아서는 모습을 연출, 현장의 긴장감을 끌어 올렸다.

데뷔 후 처음으로 만나 호흡을 맞추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관록의 연기 구력으로 NG 없는 명장면을 완성시키는 두 사람에게 연일 제작진의 극찬이 쏟아지고 있다.

그런가하면 매 장면마다 현장을 정적감에 휩싸이게 만드는 대립을 벌이고 있는 두 사람이지만, 실제로 촬영장에서는 더없이 친밀한 모습으로 끈끈한 호흡을 이어가고 있다. 정재영은 김정은을 상대로 격한 연기를 펼친 후 감독의 ‘컷’소리가 떨어지면 미안한 마음을 드러내고, 김정은은 그런 정재영을 환한 미소로 독려하는 모습으로 현장을 훈훈하게 하고 있는 것. 더욱이 두 사람은 특유의 능청과 쾌활함으로 자칫 무거워질 수 현장의 분위기를 돋우는 활력소 역할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제작진 측은 “정재영은 다른 장면과의 연결을 고려해 옷의 주름 하나까지도 체크할 정도로 세심하면서도 깊이 있는 연기를 보여주는 배우”라고 전했다.

이어 “김정은 역시 데뷔 2년 만에 첫 악역 도전에도 불구하고 자타공인 연기파 배우답게 압도적인 연기를 펼치고 있다”면서 “얽히고설킨 악연을 가진 두 사람이 풀어나갈 복제인간 스릴러 ‘듀얼’의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듀얼’은 인간복제라는 거대한 비밀에 휘말린 주인공들, 그리고 이들이 펼치는 ‘절대악 연쇄 살인마’와의 목숨을 담보로 한 대결을 담는다. 오는 6월3일 오후 10시 첫 방송.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