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다일리스 크로만 “새로운 매력 느낄 수 있을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다일리스 크로만 / 사진제공=신시컴퍼니

다일리스 크로만 / 사진제공=신시컴퍼니

‘시카고’의 오리지널 팀이 내한한 가운데 다일리스 크로만이 기대감을 드러냈다.

다일리스 크로만은 30일 오후 3시 30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진행된 뮤지컬 ‘시카고’의 프레스콜에서 “‘시카고’를 본 관객이라도 새로운 부분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다일리스 크로만은 극중 록시 하트 역으로 열연을 펼친다.

그는 “뮤지컬을 본 적이 없는데 ‘시카고’를 통해 좋아하게 됐다는 말을 들은 적 있다. 많은 한국 관객들도 그런 기분을 느끼면 좋겠다”고 바랐다.

‘시카고’는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가장 오래 공연되고 있는 미국 뮤지컬로, 1926년 시카고 쿡 카운티의 공판에서 영감을 받아 쓴 연극 ‘시카고’를 원작으로 한다. 1920년대 격동기의 미국, 농염한 재즈 선율과 갱 문화가 발달하던 시카고의 어두운 뒷골목에 관능적 유혹과 살인이라는 대중적 테마를 결합해 1975년 뮤지컬로 만들어졌다.

지난 2015년 내한 공연을 펼친 배우들이 다시 한국을 찾았다. 다일리스 크로만을 비롯해 로즈 라이언, 테라 맥클라우드 등이 호흡을 맞춘다. 오는 7월 23일까지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