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PD “어려운 장르물? ‘정의’로 공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안길호 PD가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tvN 새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 (연출 안길호, 극본 이수연)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안길호 PD가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tvN 새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 (연출 안길호, 극본 이수연)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비밀의 숲’ 안길호 PD가 작품의 기획의도를 밝혔다.

안 PD는 30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 셀레나홀에서 열린 tvN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안길호) 제작발표회에서 “좋은 대본, 좋은 배우들과 함께 좋은 드라마를 보여드리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tvN이 2017년 선보이는 첫 장르드라마 ‘비밀의 숲’은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외톨이 검사 황시목(조승우)이 정의롭고 따뜻한 형사 한여진(배두나)과 함께 검찰 스폰서 살인사건과 그 이면에 숨겨진 진실을 파헤치는 내부 비밀 추적 드라마다.

이 가운데 장르물이라는 특성상, 마니아 층의 인기는 확보할 수 있으나 모든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을 수 있을지 우려의 시선도 있다.

이에 대해 안 PD는 “배우들의 리얼한 연기가 셀링 포인트”라며 “또 결국 정의로움으로 주제가 통하기 때문에, 이는 누구나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그는 ‘비밀의 숲’이 tvN이 선보이는 토일드라마 첫 작품인 데 대해 “평소 금토드라마를 챙겨보던 애청자로서 금요일 밤에 본방송을 놓치는 경우가 있었다. 때문에 편성을 토일로 옮긴 게 좋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무엇보다 작품 자체의 완성도와 이야기의 집중도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승우, 배두나, 유재명, 이준혁, 신혜선 등이 출연하는 ‘비밀의 숲’은 오는 6월 10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