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조승우 “검찰 이야기, ‘내부자들’과 다르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신혜선,이준혁,배두나,조승우,유재명,비밀의 숲

배우 신혜선,이준혁,배두나,조승우,유재명이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tvN 새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 (연출 안길호, 극본 이수연)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조승우가 ‘비밀의 숲’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조승우는 30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 셀레나홀에서 열린 tvN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안길호) 제작발표회에서 “검찰을 다룬 작품은 ‘내부자들’만 보았는데, ‘비밀의 숲’은 그와 또 전혀 다르다”고 말했다.

tvN이 2017년 선보이는 첫 장르드라마 ‘비밀의 숲’은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외톨이 검사 황시목(조승우)이 정의롭고 따뜻한 형사 한여진(배두나)과 함께 검찰 스폰서 살인사건과 그 이면에 숨겨진 진실을 파헤치는 내부 비밀 추적 드라마다. 검찰 스폰서, 내부 비밀, 감정이 없는 검사 등을 전면에 내세워 타 드라마와 차별화를 꾀했다.

조승우는 “검찰 내부의 일을 디테일하게 표현할 수 있는 작품은 아마 ‘비밀의 숲’이 아닐까 감히 이야기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또 “이 작품을 하기 전 뮤지컬을 연달아 하면서 감정이 과잉됐다는 생각을 했다”며 극 중 감정을 잃은 실력파 검사 황시목을 역할을 맡은 데 대한 남다른 의미를 전하기도 했다.

조승우는 SBS ‘신의 선물-14일’(2014) 이후 3년 만에 ‘비밀의 숲’을 통해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tvN이 야심차게 준비한 확대 편성 중 토일드라마의 첫 작품으로, ‘비밀의 숲’은 오는 6월 10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