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이상윤, “PPL, 다른 신으로 옮기고 싶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이상윤이 3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의 한 카페에서 열린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이상윤이 3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의 한 카페에서 열린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이상윤이 ‘귓속말’ PPL에 대해 말했다.

이상윤은 3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의 한 카페에서 열린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에서 열린 인터뷰에서 귓속말 속 PPL에 대해 얘기했다.

이상윤은 ‘귓속말’ PPL에 대해 어떻게 느꼈냐는 질문에 “썩 좋지는 않다”고 웃으며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PPL 촬영을 해야 된다면 괜찮았을 텐데 캐릭터의 감정보다 PPL이 부각되는 상황이 연출되면 다른 신으로 옮기면 좋지 않을까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감독에게 PPL 신 이동을 제의하기도 했냐는 질문에는 “다른 사람들 장면에서 이 PPL이 나와도 되잖아요라고 농담식으로 제안은 했다”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드라마 제작 여건 상 PPL이 들어오는 게 좋은거죠”라고 덧붙였다.

이상윤은 ‘귓속말’에서 판사 출신 변호사 이동준 역을 맡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