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라의 두 번째 프로포즈>, 타블로의 힐링캠프

<이소라의 두 번째 프로포즈>, 타블로의 힐링캠프 화 KBS JOY 밤 12시 20분
“지금 다행이라고 얘기할 수 있는 게 정말 다행인 것 같아.” 이례적으로 타블로 단독 무대로만 꾸며진 (이하 )에 게스트로 나온 봉태규는 타블로에게 쓴 편지에서 이렇게 말했다. 정말 그랬다. 1년 반 정도의 시간 동안 타블로를 괴롭힌 논쟁은 근거도 없었고 그래서 더 사라지지 않을 것 같았다. 하지만 때로 느린 호흡의 기다림만이 답일 때가 있다. 어제의 처럼. 이소라는 여느 토크쇼의 MC처럼 목적이 뚜렷한 질문을 던지지 않았다. 대신 그가 함께 불러준 ‘집’을 시작으로 노래와 대화로 천천히 1시간을 채워가는 과정을 통해 솔로 앨범 에 새겨진 인내와 치유의 시간 역시 자연스레 드러날 수 있었다.

그래서 어제의 는 의도하지 않은, 아니 의도하지 않아서 가능했던 일종의 힐링캠프였다. 앨범 수록 순서 그대로 심지어 피쳐링 멤버인 이소라와 진실이 직접 나온 ‘집’과 ‘나쁘다’는 그의 답답했던 마음을 대변하고, 새 보금자리 YG의 양현석 사장을 소재로 한 태양과의 대화는 지금의 편해진 상황과 마음을 그대로 드러냈다. 미래에 대한 희망을 노래한 ‘고마운 숨’을 피쳐링 멤버이자 절친한 친구들인 봉태규와 얀키와 함께 한 무대는 그래서 앨범 안에서보다 더 큰 울림을 줄 수 있었다. 얀키와 함께 무대를 휘젓던 타블로는 자신감이 넘쳤고, 봉태규가 읽은 편지에 왈칵 울기보단 이를 앙다물고 참는 모습은 단순히 그가 어려움을 겪은 게 아니라 그 과정을 이겨내고 단단해졌다는 걸 증명했다. 물론 이것은 의 성과라기보다는 타블로라는 인물의 개인사와 자체의 구성에서 비롯된 것일지 모른다. 하지만 가 아니라면, 지금 어디서 한 뮤지션이 온전히 1시간 동안 노래로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스스로 정화될 수 있겠는가.

글. 위근우 기자 e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