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타는 로맨스’, 해피엔딩일까 새드엔딩일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가딘미디어

/사진=가딘미디어

‘애타는 로맨스’가 막을 내린다.

OCN 월화드라마 ‘애타는 로맨스’(극본 김하나 김영윤, 연출 강철우) 측은 30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 성훈♥송지은, 심쿵 커플의 러브스토리는 어떤 결말을 맞이할까?

3년 전 아찔한 원나잇 스탠드로 시작된 운명의 끈이 3년 후 본부장과 사내 영양사로 재회 하면서 이어진 두 사람. 투닥거리는 톰과제리 케미를 보였지만 극 중반 본격 알콩달콩 연애를 시작하면서 보는 이들을 설렘으로 초토화 시켰다.

그런 가운데 오해가 불러일으킨 가슴 아픈 이별이 닥치면서 마지막회를 남겨두고도 슬픔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이에 두 사람이 이대로 운명의 끈을 져버릴지 다시 꽃길을 시작으로 해피엔딩을 맞이할지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 김재영-정다솔, 해바라기 남녀는 새로운 사랑을 찾을 수 있을까?

이유미(송지은)의 하나뿐인 절친이자 키다리 남사친 정현태(김재영)는 점점 그녀에 대한 자신의 감정이 친구가 아닌 사랑임을 깨닫고 힘들어 했다. 이유미가 차진욱(성훈)과 진정한 사랑에 빠지자 진심어린 고백을 끝으로 마음을 정리한 것.

또한 일편단심 어.아.혜(어차피 아내는 혜리)로 차진욱을 향한 해바라기 사랑을 보였던 주혜리(정다솔)는 차진욱에게 매몰차게 거절당했다. 정현태와 주혜리는 최근 만날 기회가 많아지면서 서로의 마음을 이해해주고 공감하며 미묘한 기류를 흘리기 시작했다. 때문에 두 해바라기 남녀는 새로운 사랑을 시작할 수 있을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 사랑이 넘치는 ‘애타는 로맨스’ 새로운 커플의 탄생은?

네 남녀 주인공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 외에도 새로운 커플 탄생을 예감케 하는 이들이 있다. 장우진(박신운)과 강제니(임도윤)는 극 초반부터 서로에 대한 심상치 않은 눈빛을 주고받기 시작했다.

또한 장우진은 장제니와의 저녁 약속이 성사되자 기쁨을 감추지 못하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한 것. 꾸준히 썸의 기류를 풍기던 두 사람의 강력한 한 방이 있을지 본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개성 넘치고 당찬 이유미의 엄마 조미희(남기애)에게 다시 한 번 사랑이 찾아온다고 해 그녀의 파란만장한 러브 스토리의 결말에도 기대가 쏠리고 있다.

‘애타는 로맨스’ 마지막회는 오늘(30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