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박소현, ‘여자 MC계 송해’된 비결 “결혼·출산 없어 가능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라디오스타' 박소현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박소현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박소현이 장수MC 비결을 공개했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라스 10년! 슈얼~ 와이 낫!’ 특집으로 방송3사 장수 예능인 박소현·김준호·김종민·하하가 출연한다.

박소현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한 프로그램을 19년, 라디오 역시 16년이라는 시간을 지켜온 비결을 공개했다. 그녀는 “중간에 결혼을 하고 출산을 하다 보면 19년씩 하는 여자 MC들이 없다”며 결혼과 출산이 없었기 때문에 이 자리에까지 올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라디오스타’ 4MC 김국진·윤종신·김구라·규현은 “여자MC계의 송해네요”라며 ‘장수 진행자’ 박소현에 대해 놀라움을 표했다는 후문이다.

또 박소현은 MC 규현의 팬임을 밝힘과 동시에 규현의 말 한마디에 비수가 꽂힌 적이 있다고 고백해 그를 깜짝 놀라게 했으며, 규현의 군 제대 후인 2년 후를 기약하며 둘 만의 약속을 한 것으로 전해져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박소현의 장수 MC 비결은 오는 31일 오후 11시 10분 ‘라스 10년! 슈얼~ 와이 낫!’ 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